참여후기

홈 > 커뮤니티 > 참여후기

2015년 나의 친구 투명우산

2016.02.12

나의 친구 투명 우산

 

인천용마초등학교 4학년 1반 이신영

 

“오늘 비가 오니 투명우산을 나눠 줄 거예요. 모두 함께 쓰고 나가서 집에

가기로 해요”

선생님의 말씀이 끝나자마자 아이들은 환호성을 질렀다. 나도 너무나 오랫동안 기다린 터라 너무 좋았다. 마치 작년 피아노 대회에서 대상을 받았을 때만큼 좋았다. 어서 쓰고 나가고 싶었는데 선생님이 알아채신 것처럼 어서 밖에 나가자고 하셨다.

 

밖에 나가자 투명우산 덕분에 주변이 더 잘 보였다. 차가 와도 엄청 무섭지 않았다. 그냥 피하면 되기 때문이다. 내 친구 주연이는 이 그림이 너무 귀엽다고 했다. 나도 그림을 유심히 살펴봤더니, 우산의 가운데 쪽에는 활짝 웃는 햇님, 빗방울 떨어지는 구름, 조그맣고 예쁜 새싹이 들어있는 빗방울들, 우산의 둥근 가장자리쪽, 한켠에는 새싹과 애벌레, 다른 한 켠에는 조그만 새 한 마리가 그려져 있었다.

 

애벌레가 얼른 새싹 밑으로 들어가 새가 발견하지 못해야 하는데 라는 걱정이 생기기도 했다.

‘집에 가서 애벌레 앞에다. 네임펜으로 새싹을 더 많이 그려주어야겠다. 그 럼 새들이 애벌레를 발견 못 하겠지.’

 

비들이 방울방울 내리는 것을 보는 것도 재미있었다. 톡하고 쪼르르, 툭하고 쭈욱 내려가는 빗방울이 재미있었다. 마치 피아노 건반을 톡! 누르고 꾸욱 누르는 것 같았다. 빗방울 소리는 스타카토 곡을 연주하는 느낌이었다.

 

엄마와 네 살짜리 내동생과 백화점 가는 길에 투명우산 밖으로 보이는 사람들의 모습을 살펴보는 것도 즐거웠다. 지나가는 사람들의 표정, 옷차림이 모두 달라 백화점 가는 길이 지루하지 않았다. 어느새 백화점에 도착했다. 안에 들어가서도 내 우산은 노란 형광색의 손잡이와 꼭지, 그림들이 있어 눈에 확 띄었다. 우산을 꼭 챙겼다. 잃어버리면 너무 아깝기 때문이었다. 그리고 생각했다. 모델들이 이 우산을 쓰며 사진을 찍으면 정말 멋지겠구나!

 

투명 우산을 받고 나서 나에게 달라진 점이 하나 생겼다. 주변의 모습에 관심이 많아졌다. 투명해서 주변이 잘 보이기 때문이다 이러다 보니, 우산이 저절로 좋아지기 시작했다. 병원에 우산을 쓰고 갔을 때 네 살짜리 동생은 우산이 자기 것이라 자꾸만 우겨댔다. 결국 동생은 보란 듯이 당당하게 나의 투명우산을 갖고 다녔다. 나는 진짜 뺏고 싶었지만, 뺏으면 자지러지게 울 것이 뻔하기 때문에 지켜보는 수밖에 없다.

‘동생이 잠들었을 때 얼른 안 보이는 곳에 잘 간직해야겠다 ’ 라고 다짐헸다.

 

하루는 학원이 끝나서 집으로 가는 길에 갑자기 차가 왔는데 다행히 투명우산을 쓰고 있어서 차가 오는 것을 볼 수 있었다. 나를 위험으로부터 지켜주는 투명우산이 더욱 소중해지고 있다. 이 우산을 주신 곳이 한국어린이안전재단이라고 한다. 이 우산을 주신 분들께 감사드리고 앞으로 다른 학교에도 나누어 주었으면 좋겠다. 그래서 많은 아이들을 위험으로부터 지켜주셨으면 좋겠다. 그러면 나처럼 아이들이 좋아하며 투명우산 받는 날을 기다리게 될 거다. 다른 학교 친구들도 투명우산을 받고 행복해 했으면 좋겠다.

 

나는 이제 비가 와도 문제가 없다. 오히려 비오는 날을 기다리게 된다. 나의 투명우산이 나와 함께 할 것이기 때문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