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후기

홈 > 커뮤니티 > 참여후기

2015년 투명우산은 안경

2016.02.12

투명우산은 안경

 

산내초등학교/3학년 3반/박진주

 

얼마 전 학교에서 선생님께서 투명우산을 나누어 주셨다. 우산에 호루라기도 붙어 있고, 테두리 색도 예쁘고 해서 선물을 받은 느낌이었다. 잘 보관하고 있다가 요즘에 다시 꺼냈다. 여름이가 장마가 시작되었기 때문이다.

예전에는 비오는 날이 싫었다. 왜냐하면 예전에 알록달록 예쁜 그림들이 있는 핑크색 우산이 좋아서 쓰고 다녔는데 한 번은 우산을 앞으로 내리고 길을 건넜는데 오토바이가 내 앞에 쌩하고 지나가는 것이었다. 나는 놀라 뒷걸음질 치다 넘어질 뻔했다. 우리 학교 앞에는 차가 많이 다니기 때문에 비오는 날은 이쪽 저쪽 보느라 우산을 제대로 쓸 수가 없어서 비오는 날이 싫었다.

그런데 선생님께서 주신 크고, 넓은 투명우산을 쓰고 다녀보니 정말 편하고 좋았다. 아침 등굣길에 우산을 푹 내리고 써도 신호등도 잘 보이고, 앞에 가는 친구도 보이고, 학교 운동장에 있는 시계의 시간도 보인다. 마치 내가 처음 안경을 썼을 때 느낌과 조금 비슷하다. 처음 안경을 썼을 때 몇 미터 앞에 있는게 잘 보여서 참 신기하고 기분이 날아가는 것 같았다. 그래서 투명우산은 우산 속에 있는 안경 같다. 이제는 적당하게 비 내리는 날도, 소나기도 아무런 걱정이 없다 나에게 투명 우산이 있기 때문이다. 투명우산을 쓰고 학교에 갈 때면 집 앞 골목이나 학교 앞 도로에서도 차가 잘 보이고, 예전보다 많이 안전하다는 느낌이 든다. 비오는 날은 꼭 투명우산을 챙긴다.

투명우산에 붙어 있는 호루라기도 좋은 것 같다. 위험에 처했을 때 호루라기를 크게 불면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어머니랑 투명 우산의 좋은 점을 이야기 하다가 내가 호루라기가 붙어 있어 좋다고 하자 어머니께서 ‘일석이조’라고 하셨다. 비오는 날 비도 가리고 안전도 지켜주니 정말 ‘일석이조’라는 말이 맞다.

투명우산은 비 오는 날 풍경을 우산 속에서 볼 수 있어 좋다. 그리고 나의 안전과 찬구들의 안전을 지켜주는 ‘생명우산’이다.

우리 모두 비가 많이 내리는 여름을 투명우산과 함께 하자!

투명우산을 발명하신 분께 정말 감사하다.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