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후기

홈 > 커뮤니티 > 참여후기

2015년 캐릭터 우산보다 안전리더 투명우산이 좋아요

2016.02.12

캐릭터 우산보다 안전리더 투명우산이 좋아요

 

인천 신석초등학교 5학년 4반 이윤아

 

맑고 투명한 어느 날 학교에 등교했더니 날씨보다 맑고 색도 예쁘고 호루라기도 달려있는 센스 있는 투명우산을 무료로 나누어 주셨다. 투명우산이 위험으로부터 안전하다는 사실을 위기탈출 넘버원 같은 프로그램에서 안전에 대한 이야기는 많이 시청해왔지만, 에이 설마 하며 무시하고 예쁜 무늬의 우산만 고집했었다. 학교에서 무료로 나누어 주신 투명우산이 너무 어린아이 우산 같기도 해서 있어도 쓰지 않고 받았던 투명우산도 역시 집에 두고만 있었다.

 

어느 비 오는 날 아침 동생과 우산을 쓰고 가던 도중에 비바람이 불어서 옷과 가방이 젖지 않도록 앞쪽으로 우산을 숙여서 가고 있었다. 하지만 시야를 가리는 캐릭터 우산 때문에 앞을 보지 못해 동생이 전봇대에 부딪칠 뻔 했다. 동생도 나도 깜짝 놀랐다. 전봇대여서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자동차가 오는 것을 보지 못 해서 벌어진 일이었다면 더 큰일이 생겼을 것이다. 그런데 같은 날 오후 학원에 가는 도중에 우산이 앞을 가려 웅덩이를 보지 못하고 발이 빠져서 양말도 운동화도 바지도 물이 튀어 모두 젖었다. 정말 운도 지지리 없는 날이라고 투덜대며 걷다가 앞을 보지 못해 차가 지나가며 고인 물이 튀는 것을 감지하지 못해 또 젖었다. 이 또한 앞을 보지 못 해서 생긴 일이라고 느끼는 순간 엄마께서 말씀하신 이야기가 떠올랐다. 엄마께서는 투명우산을 가지고 다니지 않는 나에게 캐릭터 우산은 너무 예쁘고 좋지만 밤에 선글라스를 쓰고 다니는 기분을 설명하시면서 답답하고 앞이 보이지 않는데 너의 안전과 다른 사람의 안전을 지킬 수 있겠느냐고 하셨다. 그 말을 정말 대강대강 귀담아 듣지 않았고 밤에 선글라스를 왜 써요~ 라고 키득키득 웃었었다. 하지만 이런 작은 사고가 생기면서 투명우산의 중요성과 필요성을 알았다. 비록 유치하고 어린아이 우산 같지만 우리의 생명을 지켜줄 수호천사인 것이 분명하다고 느끼는 순간이었다. 동생에게 이런 말들을 해주었고 어느 날부터 동생이 그렇게 좋아하던 캐릭터 우산을 포기하고 투명우산이 예쁘다며 가지고 다니기 시작했다. 포기 못하던 캐릭터 우산을 두고 다니게 된 것은 나누어주신 우산이 야광색의 테두리와 시야를 방해하지 않는 정도의 예쁜 그림과 호루라기가 달려있다는 것이 저학년인 동생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 같다. 엄마께서는 더 없이 반기셨고 좋아 하셨다.

비 오는 날 동생이 그렇게 아끼고 좋아하던 우산을 학교에 쓰고 갔는데 다른 아이가 가져가는 바람에 우산을 잃어버렸다. 동생은 엉엉 울었고 엄마와 나는 기분이 좋지 않았고 아쉬웠다. 엄마께서는 투명우산이 일반 투명우산과 달라서 튼튼하고 찢어지지 않고 호루라기까지 있어 더욱 안전한 등하교를 할 수 있다고 좋아하셨던 터라 아쉬운 대로 다른 투명우산을 사주셨다. 하지만 거센 비바람에 자주 뒤집어지고 살이 휘거나 금방 못쓰게 되었다. 1학년 때 우산 꽂이에 꽂아두었던 내 우산이 다른 친구의 우산 끝 때문에 구멍이 난 적이 있었다. 친구가 구멍 난 우산이라고 놀려서 엄마를 안고서 엉엉 울었던 기억이 있다. 그 뒤로 가지고 다니지 않았다. 그런데 나누어 주신 투명우산은 우산꽂이에 꽂아도 앞쪽이 뾰족하지 않아서 다른 우산에 구멍을 내지도 나의 우산에 구멍이 나지 않아서 더 좋았다. 지금도 동생은 나의 투명우산을 대신 쓰고 다닌다. 나는 나의 안전을 위해 일반 투명우산을 쓰려고 노력하고 있다.

투명우산을 누가 생각해 냈을까 정말 궁금하기도 하고 감사하기도 하면서 발명의 중요성도 느낄 수 있었다. 나는 3단 우산처럼 작게 접을 수 있는 투명우산도 나와서 비가 올지 모르는 날에도 가방에 넣어 가지고 다닐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렇게 되면 어른들도 투명우산을 가지고 다니며 안전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 전 세계인의 필수용품으로 모든 사람들이 가지고 다닌다면 우산으로 인한 교통사고의 양도 많지 않고 비가 원망스럽거나 축축해서 기분이 좋지 않다는 생각이 들지 않을 것 같다.

어른들께서는 아이들에게만 당부하신다. 비 오는 날 앞이 보이지 않으니 꼭 써야 한다고 하지만 나의 생각은 다르다. ‘혹시 나에게도 위험한 일이 생길 수 있어’ 라는 생각을 가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나누어 주신 우산은 밤에 이동할 일이 있을 때 특수 물질로 불빛이 반사해서 더욱 안전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고 들었다. 남녀노소 누구나 투명우산을 쓰고 싶도록 디자인만 예쁜 것이 아니라 더 다양한 아이디어 상품이 나왔으면 좋겠다. 어린이용뿐만 아니라 어른 스타일에 맞추어진 튼튼한 우산이 보완돼서 나왔으면 좋겠다. 내가 사용해본 결과 투명우산은 약하지도 금방 망가지지도 일회용도 아니었다. 이런 편견이 안전에 대해 무관심하게 만드는 것 같다. 아직도 우리 학교에는 중, 고학년들은 무지개 우산이나 캐릭터 우산을 가지고 다니는 경우가 좀 더 흔하다. 이야기를 들어보면 편견이었다. 소 잃고 외양간 고치듯이 후회할 일이 없도록 이제라도 친구들이 투명우산을 가지고 다녔으면 좋겠고 안전에 조금 더 귀 기울였으면 좋겠다. 한국인 하면 김치라는 생각처럼 비 오는 날 하면 투명우산이라고 자연스럽게 받아들일 수 있는 날이 오기를 기대한다. 자동차는 맑고 투명한 유리로 우리는 맑고 안전한 투명우산으로 비 오는 날의 크고 작은 많은 위험으로부터 운전자도 보행자도 안전하기를 바란다.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목록으로